처먹다 쳐먹다 뭐가 맞을까요?

안녕하세요. 루벤입니다. 오늘 포스트는 처먹다와 쳐먹다 어떤 말이 맞는지 알아보는 시간이 되겠습니다. 사실 너무 쉬워서 이런 걸 써야 하나 싶으면서도 이외로 모르는 분들이 많으시네요.

 

 

 

처먹다 쳐먹다

처먹다 쳐먹다 뭐가 맞지?

처먹다라는 표현이 맞습니다. 또 '처' 라는 단어가 사실 좋은 표현도 아닐뿐더러 내 기분은 언짢은데 상대방이 꼴 보기 싫을 때 많이 쓰잖아요? ㅠ_ㅠ

 

예를 들어 어디서 술을 개+처먹고+와서 난동이야! 라거나 배에 거지가 들었나 족발을 어떻게 저리 처먹을 수 있지? 또는 나도 소시지 먹고 싶었는데 혼자 다 처먹으니 맛있냐?라고 표현할 수 있겠네요.

 

처먹다를 국어 사전에서 검색해보면 1. 욕심 사납게 마구 먹다. 와 '먹다'를 속되게 이르는 말이라고 합니다. 우리가 그렇게 사용하고 있죠? ^^

쳐먹다는 처먹다의 비표준어입니다. 그리고 사용할 때 쳐먹다라는 표현을 잘 사용하지 않는데요. 쳐먹다는 어떤 음식에 소금이나, 고춧가루 등을 쳐서 먹는다는 의미입니다.

 

그래서 처먹다처럼 붙여서 쓰는 것이 아니고 쳐+먹다로 띄어서 사용합니다. 이외로 많이 사용하는 단어로 소금을 쳐서, 가루를 쳐서 등으로 사용됩니다. 보통은 '쳐' 보다는 '뿌리다'를 많이 사용하시는 것 같지만 ^^

그럼 여기까지 처먹다 쳐먹다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.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. ^^

댓글(0)

Designed by JB FACTORY